뷰페이지

[세종시 수정안 이후] 박근혜 잇단 ‘쐐기’ 친박 표단속

[세종시 수정안 이후] 박근혜 잇단 ‘쐐기’ 친박 표단속

입력 2010-01-14 00:00
업데이트 2010-01-14 00: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수정안 잘못된 생각” 직격탄

“친박계 와해 작전에 대한 결연한 저항이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에 대해 ‘잘못된 생각’이라며 대통령에게 직격탄을 날린 것을 두고 친박계에서 이 같은 해석이 나온다. 현재 구도에서 수정안을 통과시킬 수 있는 방법은 일부 친박계가 친이 주류 쪽에 표를 몰아주는 방법밖에 없기 때문이다. 박 전 대표가 표 단속을 한다는 뜻이다.

박 전 대표가 수정안 발표 이전인 지난 7일 재경 대구·경북 신년교례회에서 수정안에 대해 거듭 반대한 것도 같은 맥락에서 풀이된다. 당시 친박계 중진인 홍사덕 의원이 ‘5~6개 부처 이전’이란 중재안을 거론하자, 일부 친박 의원이 동요할 것을 우려해 박 전 대표가 아예 쐐기를 박았다는 것이다.

친박계 의원들에 따르면 수정안이 발표되기 직전 여권 주류가 여러 경로를 통해 친박계 인사들에게 “수정안이 발표되면 박 전 대표가 ‘충청 여론을 지켜본 뒤 판단하겠다.’고 말하도록 해 달라.”고 전달했다고 한다. 한 의원은 13일 “이는 박 전 대표의 뜻과 상관없이 수정안을 관철할 테니 좀 빠져달라는 뜻이고, 곧 친박계 의원을 빼내 가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친이계가 표 대결 움직임으로 가는 만큼 박 전 대표도 표 단속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박 전 대표에 대한 친이계의 인신공격성 발언은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지적도 나온다.

친박계의 다른 의원은 “박 전 대표는 자신을 압박하고 공격한다고 느낄 때마다 승부사의 기질을 발휘해 왔다.”면서 “과거 박 전 대표가 국가보안법과 사학법 투쟁을 주도했던 게 대표적인 사례”라고 설명했다.

주현진기자 jhj@seoul.co.kr
2010-01-14 4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