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김용갑 “李대통령, 불 지르고 있는 게 아닌지…”

김용갑 “李대통령, 불 지르고 있는 게 아닌지…”

입력 2010-01-14 00:00
업데이트 2010-01-14 11: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원조보수’이자 친박(친박근혜) 성향인 한나라당 김용갑 상임고문은 14일 격화되고 있는 세종시 논란과 관련,여권 주류측을 향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김 고문은 이날 오전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한나라당 집안에 대형 화재가 발생한 것”이라며 “불을 꺼야 할 이명박 대통령이 불을 지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아주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
 그는 “이 대통령이 동반자 관계를 약속해 놓고 불도저식으로 밀어붙여 박근혜 전 대표를 코너에 몰아넣고 있다”며 “이 대통령은 박 전 대표와 ‘윈윈’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하며,이는 이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김 고문은 박 전 대표의 세종시 입장과 관련,“박 전 대표는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의 못다한 꿈을 대신 실현시켜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노래부르고,국민과의 약속.신뢰가 무너지면 모든 것이 무너진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따라서 원안 고수 입장은 절대 바뀌지 않을 것이며,압박 수단을 쓸수록 역효과가 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박 전 대표를 비방하고 몰아붙이는 것은 결국 보수세력의 누워서 침뱉기”라고도 했다.

 그는 정운찬 총리에 대해선 “마치 정권의 전위대처럼 물불을 가리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며 “(자신을) 대선 후보로 착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좀더 냉정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