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위원장과 연내 만날수 있을 것”

“김정일 위원장과 연내 만날수 있을 것”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대통령, 英BBC 인터뷰… “北붕괴 임박했다고 생각 안해”

│다보스 김성수특파원│이명박(얼굴) 대통령은 29일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정상회담과 관련, “조만간이라고 단정지어 말할 수는 없지만 아마 연내에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이 대통령은 이날 방영된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항상 돼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가 유익한 대화를 해야 하고 북한 핵문제에 대해 충분한 이야기를 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양측 간의 화해와 협력을 위해서는 열린 마음으로 만나는 데 대한 조건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이 지난 4일 신년연설에서 “올해 남북관계에 새로운 전기(轉機)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던 것보다 훨씬 분명하게 연내 남북정상회담을 갖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최근 북한의 도발로 남북관계가 다시 경색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나온 언급이라는 점에서 특히 주목된다.

이 대통령은 북한 체제의 붕괴 가능성과 관련, “김 위원장의 건강도 다소 회복이 되고, 북한 사회가 경제적으로 굉장히 어려움에 처해 있지만 그것은 과거 오랫동안 지속된 현상이었다.”면서 “그래서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는 해야겠지만 북한이 극한상황에 처했다거나 북한의 붕괴가 당장 임박했다고 보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서해안 포(砲)사격에 대해서는 “포탄은 일단 NLL 북쪽 경계선 안쪽에 떨어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어쨌든 이러한 위협적인 방법을 쓰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이런 행동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강력히 6자회담 참가요구를 받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고, 평화협정을 맺기 위한 전략적인 것일 수도 있으며 다소간 남북대화를 압박하기 위한 의도일 수도 있다고 본다.”면서 “이는 결코 좋은 방법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대통령은 또 김태영 국방장관이 최근 북한으로부터 핵관련 위협을 받게 되면 북한을 공격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원론적인 이야기”라면서 “특정사항을 거론한 것이 아니고 저쪽이 공격할 자세를 취하면 이쪽에서도 공격할 수 있다는 군사상 일반론을 말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강온 양면 전략에 대해서는 “북한은 핵을 포기하기보다는 대화를 하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현재의 경제적 어려움을 벗어나려 하고 있다.”면서 “시간을 끌면서 핵문제 해결을 늦추는 과거 전략을 그대로 쓰는 것이지만, 북한의 전략은 국제사회에서 더 이상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출구전략과 관련, “세계 모든 나라가 출구전략에 신중을 기하면서 민간기업 투자를 적극적으로 권유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sskim@seoul.co.kr
2010-01-30 1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