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진 “친이·친박 권력투쟁 실망”

인명진 “친이·친박 권력투쟁 실망”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을 지낸 인명진 목사는 29일 세종시 수정안을 둘러싼 한나라당 내 친이·친박계의 대립에 대해 “‘원칙이다.’,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다.’라고 말하지만 권력 투쟁을 시작한 것”이라면서 “참 실망스럽고 배신감을 느낀다.”고 질타했다.

그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 “친박은 똘똘 뭉쳐서 반대하고, 친이는 지지하고 이게 무슨 꼴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인 목사는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표가 만나 이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면서 “중요한 것은 세종시 문제가 아니라, 두 분의 신뢰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의 세종시 홍보전과 관련, “아무리 홍보해도 진실이 담겨 있지 않으면 국민의 마음을 사지 못한다.”면서 “헛돈 쓰는 것이고 헛수고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 목사는 당내 소장개혁파에 대해서도 “당이 어려워진 것은 이 분들이 역할을 제대로 못 해서다.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국민을 보고 (정치를) 했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주현진기자 jhj@seoul.co.kr

2010-01-30 6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