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李대통령 “세종시 가장 큰 수혜지역은 충북”

李대통령 “세종시 가장 큰 수혜지역은 충북”

입력 2010-02-09 00:00
업데이트 2010-02-09 16: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명박 대통령은 9일 “세종시가 들어서 과학비즈니스벨트가 형성되면 충북이 가장 큰 수혜 지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이명박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주시 충북도청에서 열린 2010충북업무보고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송광호 한나라당 최고위원, 이대원 도의회의장, 이 대통령, 이기용 도교육감, 오경숙 충북여성새일본부장.  연합뉴스
이명박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주시 충북도청에서 열린 2010충북업무보고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송광호 한나라당 최고위원, 이대원 도의회의장, 이 대통령, 이기용 도교육감, 오경숙 충북여성새일본부장.
연합뉴스
이 대통령은 이날 충북 청주시 충북도청에서 정우택 충북 지사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뒤 이같이 말했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세종시가 들어서면 특히 오창.오송 지역은 과학비즈니스벨트로 먼저 터를 닦아 놓고 준비를 해둔 곳이어서 어느 지역보다도 큰 수혜자가 될 것”이라며 “충북은 (세종시의) 피해지역이 아니라 수혜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충북의 IT(정보기술),바이오,태양전지 등의 발전 목표가 녹색성장과 직결된 부분이기 때문에 지역과 국가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정부는 준비돼 있고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곳을 지원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세종시에 대한 집중 지원 탓에 차별을 받는다는 피해 의식이 가장 큰 곳이 바로 인접지역인 충북이라는 점을 고려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또 충북의 숙원사업인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청주공항의 항공기정비센터(MRO) 및 항공정비복합산업단지 유치를 지원하겠다고 밝히고,즉석에서 관계부처 차관에게 이를 지시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충북의 경제자유구역 유치 추진과 관련,이 대통령은 “과거 경제자유구역이 많이 지정돼 정부가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긴 하지만 충북의 오창.오송 지역은 준비돼있고 여건이 마련돼 있는 만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내륙에 공항 하나는 중심공항으로 만들어볼 수 있지 않을까 한다.충북이 추진중인 MRO 단지는 좋은 아이디어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청주공항은 살리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대통령은 “청주에서 천안까지의 전철(37km) 연결도 청주공항 발전에 도움될 뿐 아니라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도로보다 철도를 건설하는 것이 유럽 등 선진국 추세인 만큼 국토해양부가 적극적으로 계획에 포함시키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통령은 업무보고 모두 발언을 통해 “모든 것을 정치적으로 판단하고,정치적으로 계산하고,정치공학적으로 생각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렇게 하면 발전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여건이 갖춰져도 정치공학적으로만 생각하면 그 지역이 발전되지 않는다”며 “미래지향적으로 하는 어느 곳이든 지원하고 싶고,또 그런 곳이 성과가 나온다.그것이 지역발전이면서 대한민국의 발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충북은 과거의 충북이 아니라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가고 있다”면서 “저는 솔직히 일 잘하는 사람을 밀고 싶고 지원하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