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정두언 “서울시장 선거, 필요시 대권주자급 투입해야”

정두언 “서울시장 선거, 필요시 대권주자급 투입해야”

입력 2010-02-09 00:00
업데이트 2010-02-09 16: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나라당 지방선거기획위원장인 정두언 의원은 9일 당 서울시장 후보와 관련,“반드시 이겨야 하므로 필요하다면 대권 주자급이라도 투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야당 후보와 붙을 때 ‘안되는 후보’를 낼 수는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여권에서는 오세훈 현 시장과 3선의 원희룡 의원이 출마의사를 밝혔고,4선의 홍준표,재선의 정두언 나경원 의원,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맹형규 대통령 정무특보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정 의원은 또 당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세종시 국민투표’와 관련,“(세종시 해법의) 경우의 수를 상정할 때 국민투표가 하나의 대안이 될 수는 있지만,지금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은 너무 앞서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당론을 정하는 데 있어 소정의 절차가 있지 않느냐”며 “의원총회를 열든,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찬회를 열든 세종시 당론을 위한 절차를 밟는 게 원칙이며,하루빨리 이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온 나라가 세종시를 갖고 논란을 벌이고 있고,정부가 입법예고를 한 것은 법안이 국회에 넘어온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원칙을 강조하는 사람이 원칙을 어겨서야 되겠느냐”고도 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