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美 “수주내 6자회담 재개 가능성…北에 달려”

美 “수주내 6자회담 재개 가능성…北에 달려”

입력 2010-02-27 00:00
업데이트 2010-02-27 17: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미국 국무부는 26일 북한을 6자회담으로 복귀시키기 위한 외교적 노력이 계속되고 있으며,북한의 결단에 따라 빠르면 수주내에 6자회담이 재개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장관급 전략대화 후 ‘북한이 회담으로 돌아올 진전의 징후를 보고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진전의 징후가 구체적으로 무엇이냐는 질문에 ”우리는 현재 향후 수주 또는 수개월 내에 6자회담이 재개될 가능성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그러나 핵심은 북한이 실제로 의무 사항을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신호를 기다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공은 북한 쪽 코트에 넘어가 있는 상태“라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6자회담으로 다시 돌아가기 위한 진입로를 찾기 위해 중국,한국,일본,러시아와 계속 협의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6자회담 참가국들은 모두 북한과 접촉을 해왔고,우리도 지난해 12월 북한과 대화를 가졌다“며 ”북한은 그때 6자회담에 돌아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지만,아직까지 긍정적으로 입장을 밝히고 있지는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과의 여러 접촉을 통해 북한의 결정이 보다 가까워지고 있다는 징후들을 보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기 위한 길을 찾기 위해 관련국들과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와 함께 ”우리는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오고,더욱 중요한 것은 과거 그들이 약속했던 비핵화를 위한 긍정적인 조치들을 취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