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민주, 지방선거 한명숙.이광재 ‘양날의 칼’ 되나

민주, 지방선거 한명숙.이광재 ‘양날의 칼’ 되나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16: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민주당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명숙.이광재 카드’를 놓고 부심하고 있다.

 한명숙 전 총리와 이광재 의원이 ‘정권 심판론’을 살릴 카드란 이유로 당내 유력 후보로 굳어가는 형국이지만 각각 수뢰와 불법 정치자금 혐의로 기소돼 재판에 따라 언제든 선거 행보에 제동이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우선 이들 재판 성격 규정에 주력하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정권 차원의 야당 흠집내기용 기획 수사에 따른 기소로 규정,재판이 선거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이와 관련,서울시장 출마를 공식화한 한 전 총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공동 장의위원장이었고 강원지사 출마를 사실상 선언한 이 의원은 노 전 대통령 핵심측근이었던 만큼 재판이 오히려 야권표를 결집시켜 막판 세몰이에 도움을 줄 수도 있을 것이란 당내 시각도 적지 않다.

 지방선거(6월 2일)가 노 전 대통령 서거 1주기(5월 23일)와 맞물려 있어 이른바 ‘해원(解寃.원통한 마음을 풂)투표’ 바람이 분다는 것.

 당 핵심관계자는 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무리한 정치적 수사로 목숨을 던졌던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기억이 가시지 않았기 때문에 두 사람에 대한 재판 문제가 불거질수록 지지세력은 더 모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 전 총리와 이 의원의 지지율이 야권 후보 가운데 상대적으로 높게 나오고 있는 것도 이러한 관측에 한몫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 서울시장의 경우 야권 단일화 후보로 민주당에선 한 전 총리만한 카드가 없고 한나라당의 강세지역인 강원도도 이 의원만 한 후보가 없다는 점도 한 전 총리와 이 의원의 대세론의 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문제는 앞으로의 여론 움직임이다.선거 레이스가 본격화되면 다른 정당은 물론 당내에서 재판 문제가 집중 거론될 가능성이 적지 않고 선거구도가 ‘도덕성 문제’로 짜이게 될 경우 지지율이 지금보다 오히려 후퇴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있기 때문이다.

 이미 당내에는 ‘한 전 총리 추대론’에 대해 회의를 제기하는 인사도 일부 있다.조경태 의원의 경우에는 공개적으로 한 전 총리와 이 의원의 출마행보를 비판하기도 했다.

 여기에는 만의 하나 한 전 총리나 이 의원이 당 후보로 확정된 후 재판에서 지방선거 출마가 불가능한 선고를 받을 때는 정권 심판론을 앞세운 지방선거 구도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도 깔려있다.

 한 다선 의원은 “재판의 불확실성을 선거 캠페인으로 극복할 수 있을지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며 “재판 문제가 정리가 안되면 회의론도 더 확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