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기념식서 국회의원-김해시장 말싸움 추태

3·1절 기념식서 국회의원-김해시장 말싸움 추태

입력 2010-03-02 00:00
업데이트 2010-03-02 14: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3.1절 기념식장에서 시민과 학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지역 국회의원과 시장이 삿대질을 하며 말싸움을 벌여 빈축을 사고 있다.

 2일 김해시민들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장유면 내덕리 용두산 3.1독립운동 기념탑에서 열린 제91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민주당 최철국(김해 을) 국회의원과 김종간 김해시장이 축사를 마친 뒤 삿대질을 하며 언성을 높였다.

 이날 말싸움은 최 의원이 축사를 하면서 “정부가 초등학교 교과서에서 유관순 열사에 대한 내용을 빼려고 했다”며 현정부를 비난하는 발언을 하자 김 시장이 “정치적인 발언은 국회에서 하라”며 자리에서 일어난 것이 발단이 됐다.

 자리에서 일어선 김 시장은 내빈석 옆 쪽에 서서 최 의원의 연설이 끝나기를 기다린 뒤 다시 자리에 돌아왔다.

 연설을 마친 최 의원은 자리에 돌아오는 김 시장을 향해 “당신이 시장 자격이 있느냐”며 거세게 쏘아 붙였고 김 시장도 “여기서 할 얘기가 아니다”며 언성을 높였다.

 두사람의 볼썽 사나운 말싸움은 야외에서 비가 내리는 가운데 3.1절 기념식 행사에 참석한 시민,학생 등 400여명이 지켜봤다.

 행사에 참석한 김모(45) 씨는 “엄숙하게 하나로 마음을 모아도 시원찮을 자리에 지역 국회의원과 시장이 보인 추태는 비를 맞고 선 참석자들에게 매우 불쾌감을 줬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김 시장이 먼저 원인제공을 했으며 3.1절을 맞아 충분히 학생들에게 도움이 되는 발언을 했다”며 “워낙 화가 치밀어 한마디 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비가 내리는데 3.1절 행사와 무관한 정부 비판적인 축사를 자꾸 해 한마디 던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기념식에 이어 김해 화정공원에서 열린 배치문 의사 추모식에서는 서로 악수하고 감정을 풀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