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중·이방호 딸 서울시의원 출마 화제

최시중·이방호 딸 서울시의원 출마 화제

입력 2010-03-21 00:00
업데이트 2010-03-21 11: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정치권 유력 인사들의 자제들이 6.2 지방선거에 출마해 화제다.

 우선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의 딸인 최호정(43)씨가 눈에 띈다.최씨는 고2 아들과 중2 딸을 둔 가정주부지만 이번에 서초을 지역에서 한나라당 시의원 공천을 신청했다.

 최씨는 서울교대 부속초등학교 녹색어머니회 회장과 서초녹색어머니연합회 총무 등을 역임하고 노인봉사와 학생상담 등 활발한 자원봉사 활동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던 중 1년 반 전 서초을 당협위원회 차세대 지회장직을 맡은 것을 계기로 서울시당에서 운영하는 정치아카데미를 수강하는 등 정치에 관심을 갖게 됐다는 후문이다.

 최씨는 2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풀뿌리 민주주의 정치를 통해 조금이나마 주민들에게 더 봉사하고 돕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며 “아버지가 ‘네가 원하는 대로 해라.네가 생각하고 결정하면 잘 할 거다’라고 흔쾌히 허락해주셨다”고 전했다.

 인근 지역인 서초갑에서는 이방호 전 한나라당 사무총장의 딸이자 현 서울시의원인 이지현(34)씨가 재선에 도전한다.

 이씨는 미국 의회와 한국 국회에서 인턴 생활을 하며 정치인의 꿈을 다져왔으며,2006년 지방선거에서 시의원에 당선됐다.

 이씨는 4년간의 의정 활동에 대해 “시행착오도 많았지만 조례 개정 등을 통해 주민들의 요구를 해결했을 때 주민들이 감사하는 모습에 뿌듯했다”며 “어쩌면 국회의원보다 더 중요한 풀뿌리 민주정치 경험을 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또 저를 선택해 준다면 앞으로 4년간은 영어 공교육 강화에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