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4대강은 생명운동이자 환경운동”

정총리 “4대강은 생명운동이자 환경운동”

입력 2010-03-22 00:00
업데이트 2010-03-22 17: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정운찬 국무총리는 22일 “4대강 살리기는 죽어가는 강을 생명이 살아 숨쉬는 강으로 바꾸는 역동적인 생명운동이자 환경운동”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숲에서 열린 ‘세계 물의 날’ 기념식에 참석,치사를 통해 “지금 물부족 문제는 결코 남의 나라 얘기가 아니며,정부가 우리 강 가꾸기에 나선 것도 이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구촌에서 물 부족으로 고통받는 사람만 10억명에 달하며,매년 수백만명 이상이 오염된 물로 인해 심각한 질병에 시달리고 있다”며 “이제 ‘석유파동’이 아니라 ‘물파동’에 대비해야 한다는 게 세계경제포럼(WEF)의 경고”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대강 살리기는 부족한 수량을 확보하고 오염된 수질을 개선해 생명의 강,환경의 강,문화의 강을 만드는 대역사이며,무엇보다도 가뭄과 홍수라는 후진국적인 연례행사에서 벗어나 충분한 물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 총리는 또 “4대강은 우리 국민이 언제든 찾아가 쉬고 즐기는 레저.문화.관광의 중심으로 거듭나서 지역경제를 힘차게 이끄는 녹색성장의 거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강산을 풍요롭게 가꾸는 노력은 4대강이 끝이 아니다”면서 “다른 국가하천과 지방하천,그리고 마을의 실개천도 4대강과 연계,건강한 생태하천으로 변모시킬 계획”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이어 물의 재활용을 통한 자원절약,수돗물 누수 방지,농어촌과 도서지역의 상수도 보급 확대,저소득층 수도요금 경감 등에 정부가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