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4대강 사업 용납못해”

정세균 “4대강 사업 용납못해”

입력 2010-03-22 00:00
업데이트 2010-03-22 17:2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22일 4대강 사업의 환경오염 논란과 관련,“금수강산 맑은 물이 탁수강산이 될 지경”이라며 6.2 지방선거 승리를 통해 사업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사업의 성과도 없을 뿐 아니라 내용에 있어서나 우선순위,추진과정 등 모든 것이 도저히 용납될 수 없다는 게 국민의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한명숙 전 총리 재판 증인을 검찰이 재소환 조사한 데 대해 “검찰이 이렇게 무리수를 두기 때문에 국민이 검찰개혁에 대해 박수치고 지지하고 있는 것”이라며 수사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조계종의 봉은사 직영화에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가 압력을 행사했다는 봉은사 주지 명진 스님의 주장과 관련,“정권 입맛에 맞지 않는 종교지도자를 교체하라고 하는 것은 국기를 흔드는 일로 묵과할 수 없다”며 “국정조사를 통해서라도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