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실종자-가족 통화 사실 아니다”

靑 “실종자-가족 통화 사실 아니다”

입력 2010-03-28 00:00
업데이트 2010-03-28 16: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청와대는 28일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침몰 천안호 실종 승조원와 가족간 휴대전화 통화설과 관련,“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참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해당 보도에 대해 외교안보수석실 산하 국가위기상황센터에서 확인한 결과 실종자와 가족간 통화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 관계자도 “통화를 했다는 실종자 가족의 휴대전화를 확인한 결과 아들과의 통화기록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사실이 아닌 해프닝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천안호 실종자인 심영빈 하사 등이 가족에게 휴대전화로 연락해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심 하사 아버지 심대희씨도 전화통화에서 “내 휴대전화에 아들 이름의 전화번호로 ‘부재중 전화’가 와 있는 것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사고 현장 확인을 위해 초계함 성남함을 타고 백령도 해역에 머물고 있는 심 씨는 “오늘 오후 3시 15분께 휴대전화 배터리를 충전하려는 순간 이를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