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前대통령 1주기 집회신고 ‘0’

노 前대통령 1주기 집회신고 ‘0’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재단 “학술·문화행사로 진행”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주기가 경찰의 예상과 달리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나 시위 없이 차분하게 치러질 전망이다. 노 전 대통령의 추모는 학술·문화행사, 온라인 등을 중심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6일 경찰에 따르면 5월 한달간 노 전 대통령 서거 관련 추모집회는 단 한건도 접수되지 않았다. ‘5월 서울지역 집회·시위 신고현황’ 자료에 나타난 전체 3814건 가운데 추모 관련 집회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초 경찰은 노 전 대통령 서거 1주기를 앞두고 비상이 걸렸었다.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와 시위가 벌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진보·보수 단체 충돌 시 대응 방안’까지 짜는 등 전전긍긍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그러나 1주기 행사를 주관하고 있는 노무현 재단은 “학술·전시행사, 추모콘서트 등 위주로 차분하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단은 8일 성공회대에서 추모 콘서트를 연다. 이 행사는 애초에 서울광장에서 개최할 계획이었으나 서울시가 ‘하이서울페스티벌’을 이유로 허가를 내주지 않아 시청 앞 개최가 불발됐다.

이민영기자 min@seoul.co.kr

2010-05-07 15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