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대표, ‘北도발·안보무능’ 공방

여야대표, ‘北도발·안보무능’ 공방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4: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여야 5당 대표는 6일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북한의 도발 가능성과 안보시스템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 정몽준,민주당 정세균,자유선진당 이회창,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창조한국당 송영오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선관위 산하 중앙선거방송토론위가 주최한 정책토론회에 참석,‘천안함 사태와 국가안보’를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민주당 정 대표는 “천안함 사건은 이명박 정권의 위기관리시스템에 구멍이 났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

 선진당 이 대표는 “우리 안보가 튼튼한줄 알았지만 천안함 사태는 그러한 국민기대를 산산조각냈다”고 강조했다.

 민노당 강 대표는 “이명박 정권은 위기관리 능력에서 무능함을 드러냈다”고 지적했고,창조한국당 송 대표 권한대행은 “정부는 위기관리체제를 바로 세워 소잃고 외양간이라도 고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정 대표는 “흔히 외교안보 이슈에 대한 초당적 대처를 강조하면서 정치권은 오히려 국민 혼란과 분열을 부추기고 있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북한의 도발가능성을 놓고서도 여야 대표는 시각차를 보였다.

 한나라당 정 대표는 “누가 어뢰를 쏴서 장병을 죽였는지 야당은 한마디도 안한다”며 “위협세력이 현재 TV토론을 시청할 수 있는데 우리를 얼마나 우습게 보겠는가”라며 북한 소행시 모든 조치를 신중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어 “우리 해군이 방어를 잘못 한 점은 있다”며 “군과 정부가 왜 책임이 없겠느냐.앞으로 적절한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민주당 정 대표는 “한나라당은 안보위기를 남의 탓,과거 탓으로 돌려선 안 된다”고 지적했고,민노당 강 대표는 “키리졸브 훈련과정에서 천안함 사건이 터졌는데도 정부가 이를 덮는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선진당 이 대표는 “천안함 사고는 햇볕정책의 실패를 의미한다”며 “북한을 응징하자고 하면 전쟁하자는 말이냐고 지적하는 데 필요하면 전쟁을 해서라도 국민의 안정과 생명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야 대표는 △지방선거 일꾼선출론 대 정권심판론 △여야 ‘비리 현역단체장 무공천’ 협약 △4대강 사업 및 무상급식 논란 △야권 후보 단일화 △여권의 관권선거 및 선심성 공약 논란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