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원내대표 경선, 박지원·강봉균으로 압축

민주 원내대표 경선, 박지원·강봉균으로 압축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2: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이 박지원,강봉균 의원 간 양자 대결로 압축됐다.

 7일 재적의원 88명 가운데 82명이 참가한 1차 투표 결과 5명의 후보 가운데 박 의원이 34표로 1위를 차지했으나 당선에 필요한 재적 과반수(45명)에 미달,17표를 얻은 강 의원과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