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최측근 박지원 원내대표는

DJ 최측근 박지원 원내대표는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13: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민주당의 원내사령탑으로 선출된 박지원 의원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생전 최측근으로 꼽혔던 재선 의원이다.

 1970년대 미국으로 건너가 자수성가한 박 의원은 미국 망명중이었던 김 전 대통령을 만난 것을 계기로 정치인으로 변신했다.

 지난 1992년 14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등원한 뒤 특유의 성실함과 뛰어난 메시지 전달력으로 민주당과 국민회의 시절 내리 4년간 ‘명대변인’으로 활약했다.

 국민의 정부 들어선 청와대 대변인으로 김 전 대통령을 보필했고,청와대 정책기획수석과 대통령 정책특보 등을 역임하며 정책분야에서도 능력을 검증받았다.

 참여정부에서 대북송금 특검으로 옥고를 치르기도 했던 그는 2007년 말 복권된 뒤 2008년 4.9 총선에서 무소속 당선해 복당했다.

 지난해 5월 원내대표 선거에 뛰어든 지 불과 일주일만에 20표를 얻는 저력을 발휘하면서 ‘DJ의 복심’ 이미지를 벗어나 ‘정치인 박지원’으로 거듭나는 데 성공했다.

 이어 8월에는 정책위의장으로 임명되면서 당내 입지를 넓혔고 정치적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같은달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DJ측 대표 자격으로 장례절차를 진두지휘하며 ‘영원한 비서실장’이라는 별칭을 얻었다.현재는 김대중평화센터 비서실장으로 이희호 여사의 곁을 지키고 있다.

 ▲전남 진도(68) ▲단국대 경영학과 ▲미주지역한인회 총연합회장 ▲14대 국회의원 ▲청와대 공보수석 ▲문화관광부 장관 ▲대통령 비서실장 ▲김대중평화센터 비서실장 ▲18대 국회의원 ▲민주당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