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비서실장役에 이학재의원

박근혜 비서실장役에 이학재의원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비서실장 역할을 이학재(초선·인천 서구강화갑) 의원이 맡게 됐다. 지금까지 박 전 대표의 실질적인 비서실장역을 해온 유정복 의원이 지난 8일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으로 내정되면서 생긴 빈 자리를 채우게 된 것이다.

박 전 대표가 최근 이 의원에게 이 역할을 맡긴 것으로 알려졌고, 친박계 안에서도 이 의원이 박 전 대표의 대외 연락창구 등을 맡는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17일 “박 전 대표가 당내에서 특별한 당직을 맡고 있지 않기 때문에 공식적 임명은 아니다.”라면서 “유 의원이 입각하게 됨에 따라 비서실장의 필요성이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됐다.”고 말했다.

허백윤기자 baikyoon@seoul.co.kr

2010-08-18 4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