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DJ 1주기 “화해·통합정신 살려야”

정치권, DJ 1주기 “화해·통합정신 살려야”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11: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정치권은 18일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서거 1주기를 맞아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에 헌신한 고인을 기리며 그가 남긴 화해와 통합의 정신을 되살려 나가자고 다짐했다.

 특히 야권은 고인이 생전에 강조한 민주주의와 서민경제,남북관계 등 3대 위기 극복에 방점을 뒀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이날 최고.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오늘은 많은 대한민국 국민이 김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하루가 될 것”이라며 “김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평생 헌신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갈등과 반복으로 점철돼 온 정치권이 고인이 남긴 화해와 통합의 메시지를 다시 한번 깊이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형환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전 대통령이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헌신해온 모습을 국민 모두 잊지 못하고 있다”며 “한나라당도 김 전 대통령이 남긴 화해와 통합의 큰 뜻을 마음 깊이 새기며 친서민 소통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인 민주당의 박지원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전 대통령은 우리 국민과 세계인의 가슴 속에 아직도 살아있다”며 “김 전 대통령의 철학과 이념을 더욱 계승 발전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개혁세력이 단합해 민주주의와 서민경제,남북관계의 총체적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공동대응하고 정권교체를 위해서도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영택 비대위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민주주의,서민경제,남북관계가 후퇴하는 정국을 겪으면서 고인이 추구했던 큰 뜻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며 “그 이상과 가치가 실현되도록 정치인들이 더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공과가 분명히 있지만 이 땅의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일생은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며 “정치가 고질적 병폐에서 벗어나 선진화되는 게 유지를 받드는 길”이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현 정권의 오만과 독선이 심해질수록 고인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진다”며 “진정성 있는 실천으로 유지인 ‘행동하는 양심’을 받들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