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요즘 말만 하면 대권 행보 아니냐”

김문수 “요즘 말만 하면 대권 행보 아니냐”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09: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27일 경기지역 기관단체장 모임인 경기기우회에 참석, “우리나라 외자유치정책에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7시30분 경기중소기업지원센터에서 열린 경기기우회 월례회 인사말에서 “중국의 빠른 성장에 대한 국가적인 대처에 상당히 문제가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간 9% 이상의 경제성장을 하고 있는 중국이 외국인 투자기업을 선별해 받는 단계에 이르면서 우리 기업은 국내에서도 중국에서도 설 자리를 잃고 베트남이나 말레이시아 등지로 빠져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김 지사는 “대한민국이 일하기 좋은 나라로 만들려면 우리나라에 투자하는 외국자본 뿐 아니라 외국에 투자하는 우리 기업에도 특별한 혜택을 줘야 한다”하다며 “이를 위해선 외국인투자촉진법이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중앙정부가 투자 유치와 관련해 모든 권한을 행사하려 하지 말고 지방자치단체에 과감하게 분권이양해야 한다”며 “이와 관련한 개정 법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국내 기업은 계속 빠져나가고 외국 기업은 들어오지 않으면서 경제성장 속도와 질이 떨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김 지사는 인사말에 앞서 최근 자신의 발언이 대권행보를 위한 포석으로 비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그는 “요즘 말을 하면 대권 행보가 아니냐,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워 지지도를 올리려는 것 아니냐고 해서 말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4~5년간 계속 같은 말을 하는 건데 과거엔 거의 보도되지 않다 최근 들어 주목을 받는 것이 한편으로는 반가우면서도 한편으로는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 지사는 모범경제인 3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또 윤용로 기업은행장이 ‘지난 10년간 중소기업의 위상변화와 개선과제’를 주제로 외환위기(IMF) 이후 침체된 국내 경제 상황과 나아갈 방향을 특강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