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재산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었는데…”

李대통령 “재산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었는데…”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11: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공정한 사회를 위해서는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청와대가 그 출발점이자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공정한 사회 실현’을 주제로 열린 확대비서관회의에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실천은 정책을 마련할 때와 일상생활을 할 때 두가지 측면에서 모두 이뤄져야 한다”면서 “실천할 수 있고 국민의 가슴에 와닿는 정책을 만들어야 하고,일상생활에서도 공정 사회에 걸맞은 행동을 하는지 스스로 되돌아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나 자신부터 돌아보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또 재산 기부와 관련한 일화를 소개하면서 “‘신화는 없다’는 책을 쓸 때 ‘아내와 나는 우리의 재산을 아이들에게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했는데,결국 책 내용대로 실천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취임 2년 6개월이 지난 데 대해 “일부에서 반환점을 돌았다고 하는데 그 표현은 맞지 않는다”면서 “100km를 가야하는데 50km를 왔다면 앞으로 50km를 더 가야 하는 것이지 왜 원점으로 되돌아가느냐.앞으로 할 일이 더 많은 만큼 남은 50km의 출발선에 서 있다는 자세로 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확대비서관회의는 “일의 중심인 행정관의 살아있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싶다”는 이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평소 참석 대상이 아닌 일반 행정관들까지 모두 참석했다.

 토론 주제가 ‘공정한 사회’로 잡힌 것 역시 대한민국이 가치중심 사회로 나아가야 하고 ‘공정한 사회’를 실천하는 중심에 청와대 직원들이 있어야 한다는 이 대통령의 생각에 따른 것이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300여명이 참석한 이날 회의는 토론이 활발하게 이뤄져 당초 예정보다 50여분 더 길어졌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