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총리 인준안 표결 9월1일로 연기

국회, 총리 인준안 표결 9월1일로 연기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14: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여야는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를 당초 27일 소집할 예정이었으나 여야간 이견 등을 감안,9월 1일로 연기키로 잠정 합의했다.



이미지 확대
국무총리 임명 동의안에 관한 인사청문특위회의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 임명 동의안에 관한 인사청문특위회의에서 이군현 한나라당,박기춘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이경재 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무총리 임명 동의안에 관한 인사청문특위회의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 임명 동의안에 관한 인사청문특위회의에서 이군현 한나라당,박기춘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이경재 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한나라당 이군현,민주당 박기춘 원내 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회동을 갖고 김 후보자 인준안의 본회의 처리 여부를 놓고 막판 협상을 벌였으나,청문보고서 채택을 둘러싼 현격한 입장차로 본회의 개최시기를 늦추기로 했다.

 당초 국회는 이날 오후 총리 인사청문특위의 청문보고서 채택에 이어 본회의에서 인준안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앞서 인사청문특위에서는 ‘박연차 게이트’ 관련 자료 미제출 등을 이유로 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대하는 민주당과 ‘청문보고서 채택은 당연한 수순’이라는 입장의 한나라당이 정면 충돌했다.

 이 때문에 인사청문특위는 정회를 거듭하는 등 청문보고서 채택을 놓고 진통을 이어갔다.

 박기춘 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27일)은 무리해서 청문보고서를 상정,채택하지 말자고 제안했고,한나라당 이군현 수석부대표와 의견접근을 이뤘다”고 밝혔다.

 다만 여야가 본회의 개최시기에 대해서만 합의했을 뿐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를 비롯해 김 후보자 인준 여부를 놓고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9월1일 본회의 개최까지 여야간 공방은 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은 ‘김 후보자 불가론’을 고수하고 있으며,한나라당 경우 ‘인준안 처리’ 방침이 세워졌지만 일부 의원들이 본격적으로 부정적 의견을 표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여야는 정기국회 첫날인 9월1일부터 총리 인준안을 놓고 가파르게 대치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