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朴대통령, 멕시코 도착…대규모 사절단과 함께 경제외교

朴대통령, 멕시코 도착…대규모 사절단과 함께 경제외교

입력 2016-04-03 10:10
업데이트 2016-04-03 10:1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박근혜 대통령은 미국 워싱턴에서의 핵안보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2일(현지시간) 오후 멕시코에 도착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동포 간담회를 시작으로 멕시코 공식방문 일정에 들어간다. 멕시코에는 1만2천명 정도의 우리 동포가 거주하고 있으며 박 대통령은 간담회에 참석, 우리 동포를 격려할 예정이다.

또 3일 한·멕시코 문화교류 공연 참석 등 문화 정상외교를 통해 양국간 문화 교류 증진에 나설 방침이다.

박 대통령은 이어 4일 엔리케 페냐 니에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간 정치, 경제, 문화 분야 등에서 실질 협력 강화방안을 협의한다.

특히 박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멕시코 인프라 시장 진출, 교역·투자 확대, 현지 진출기업 애로 해소, 에너지·보건의료·문화 등 신산업 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는 등 세일즈 외교에 집중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의 멕시코 방문에는 양국 경제협력 사상 가장 큰 규모인 144개사(145명)의 경제사절단이 동행한다.

멕시코는 중남미에서 브라질에 이은 두 번째로 큰 시장으로 박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박근혜 정부(2013년) 및 멕시코 신정부(2012년)가 출범한 이후 첫 정상 방문이라는 의미가 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핵 불용 및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위한 양국간 공조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멕시코 공식 방문을 마치고 5일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