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여론조사] 부산·울산, 세종·충북, 인천·경기順 광역단체장 교체여론 높아

[새해 여론조사] 부산·울산, 세종·충북, 인천·경기順 광역단체장 교체여론 높아

안석 기자
안석 기자
입력 2017-12-31 20:16
업데이트 2018-01-01 00: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현 단체장 지지 서울 31% ‘최고’

긍정평가 42.8%로 17%P 하락
“새 정부 국정 지지도 높은 여파”
경남·대전·충남 등 조사서 제외


현역 광역단체장의 6월 지방선거 재출마 시 지지 의사를 물은 서울신문과 에이스리서치의 31일 여론조사는 새로운 인물에 대한 지역민들의 욕구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지지하지 않음’이란 답변은 48.6%로 ‘다시 지지하겠다’(24.3%)는 답변과 24.3% 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이미지 확대
지방선거에서의 이 같은 인물 교체 여론은 2013년 12월 조사와 비교하면 더욱 극명히 드러난다.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둔 당시 새해 여론조사에서는 ‘지지하겠다’는 답변이 36.9%, ‘다시 지지하지 않겠다’는 답변이 39.0%로 사실상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지역별로 ‘지지하지 않겠다’는 답변이 높게 나온 지역은 부산·울산(56.0%), 세종·충북(55.4%), 인천·경기(53.6%) 등이었다. 지지하겠다는 답변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31.2%)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연령층에서 현 단체장 재출마 시 지지 응답이 29.2%로 다른 연령층에 비해 높게 나왔다. 반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가장 많이 나온 연령층은 50대(59.6%)로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김욱 에이스리서치 이사는 “선거를 앞두고 새 인물로 교체해야 한다는 열망이 높게 나타나는데, 특히 이번 지방선거는 탄핵 이후 새로운 정부가 출범해 과거보다 인물 교체 여론이 더욱 높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광역단체장 업무수행 평가에서는 ‘매우 잘함’과 ‘다소 잘함’이 각각 7.4%와 35.4%로, ‘다소 못함’과 ‘매우 못함’이 각각 22.2%와 8.3%로 조사됐다.

긍정 평가는 42.8%, 부정 평가는 30.5%로, 2013년 12월 조사에서 긍정 평가 59.8%, 부정평가 23.9%였던 것과 비교하면 긍정 답변이 17% 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에서 긍정 답변이 68.1%인 것과 비교하면 25.3% 포인트 낮은 수치이기도 하다. 김 이사는 “문재인 정부가 새롭게 출범하면서 국정수행 지지도가 높다 보니 이러한 흐름이 광역단체장에 대한 평가로도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번 재출마 시 지지도를 묻는 조사는 현재 광역단체장이 부재 중이거나 3선 연임 제한에 걸린 경남·북과 전남, 대전, 현 단체장이 이미 불출마 의사를 밝힌 충남 등의 지역을 제외하고 진행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1-01 4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