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여론조사] 국민·바른 통합 땐 지지율 13.5%…한국당은 16.8%

[새해 여론조사] 국민·바른 통합 땐 지지율 13.5%…한국당은 16.8%

장진복 기자
장진복 기자
입력 2017-12-31 20:16
업데이트 2017-12-31 22:5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기존 지지율 합산보다 4%P 올라

민주 지지층과 무당층 일부 흡수
호남선 민주 지지층 12%P 빠져
2·3위 정당 오차범위내로 좁혀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 시 정당 지지도가 기존 지지율을 합친 것보다 4% 포인트 상승해 자유한국당을 오차 범위 내로 추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 정당은 더불어민주당과 무당층의 일부 지지세를 흡수하는 한편 정당 지지도 2위 자리를 놓고 한국당과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서울신문과 에이스리서치가 지난 27~29일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31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 시 정당 지지도는 13.5%로 집계됐다. 이는 기존 국민의당(5.4%)과 바른정당(4.2%)의 정당 지지도를 합친 것(9.6%)보다 3.9% 포인트 높은 수치다.

양당 통합 시 민주당(44.0%)의 지지도는 기존 48.1%에서 4.1% 포인트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당층 역시 기존 19.6%에서 15.7%로 3.9% 포인트 줄어들었다. 민주당 지지층과 무당층 일부가 국민의당·바른정당의 통합 정당으로 흡수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전라 지역에서 이탈 현상이 두드러졌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시 광주·전라 지역에서의 민주당 지지도는 57.3%로 기존 지지도(69.4%)보다 12.1% 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통합 정당에 대한 광주·전라 지지도는 기존 국민의당(5.9%)과 바른정당(1.6%)의 지지도를 합친 것보다 4.2% 포인트 높은 11.7%를 기록했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시 한국당의 지지도는 기존 17.4%에서 16.8%로 0.6% 감소해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통합 정당과의 지지율 격차가 오차 범위(±3.1% 포인트) 내로 좁혀져 2위 자리를 놓고 오차 범위 내에서 경쟁하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수의 텃밭인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정당 지지도(16.1%)가 한국당 지지도(15.5%)를 근소하게 앞섰다.

에이스리서치 관계자는 “단순히 지지도 3.9% 포인트가 상승한다는 결과보다 더 큰 시너지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무당층이 통합 정당에 관심을 갖게 되면 지지도가 더 오를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정당 지지도를 기준으로 민주당(48.1%)은 30대(57.0%)와 40대(56.0%), 화이트칼라(59.2%)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한국당(17.4%) 지지도는 50대(22.5%), 60대 이상(27.5%)과 대구·경북(24.8%) 및 자영업(20.8%)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정의당은 3.0%를 기록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1-01 4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