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여론조사] 성인 남녀 1000명 유·무선 전화조사

[새해 여론조사] 성인 남녀 1000명 유·무선 전화조사

이주원 기자
입력 2017-12-31 20:16
업데이트 2017-12-31 22: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서울신문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한 여론조사는 12월 27~29일 사흘 동안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표본은 지역별, 성별, 연령별 유의할당 무작위 방식으로 추출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200명, 인천·경기 279명, 대전·충청·세종 103명, 광주·전라 110명, 대구·경북 77명, 부산·울산·경남 180명, 강원·제주 51명 등이다. 방식은 유·무선 전화면접조사(CATI RDD 방식)와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조사를 사용했다. 전체 응답률은 18.1%(유선전화 13.9%, 무선 19.1%),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8-01-01 4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