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와 충돌·女아이스하키 악재…文 국정 지지도 67%로 하락

MB와 충돌·女아이스하키 악재…文 국정 지지도 67%로 하락

명희진 기자
명희진 기자
입력 2018-01-19 22:28
업데이트 2018-01-19 23: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60%대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현 정권 간 충돌,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공정성 논란 등의 영향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국갤럽이 지난 16~18일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 포인트) 문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67%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주보다 6% 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갤럽 조사를 기준으로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가 7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9월 넷째 주(65%) 이후 4개월여 만이다.

부정적인 평가는 지난주보다 7% 포인트 늘어난 24%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자들은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21%)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다른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북핵·안보’(8%), ‘최저임금 인상’(7%), ‘친북 성향’, ‘과도한 복지’(이상 6%), ‘독단적·일방적·편파적’, ‘평창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 ‘보여주기식 정치’(이상 5%)라고 답했다. 특히 보수층과 대구·경북권의 지지도 하락 폭이 컸다. 보수층에서 긍정 평가는 52%에서 42%로 10% 포인트 하락했다. 대구·경북권은 58%에서 45%로 13% 포인트 떨어졌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8-01-20 6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