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현송월 방남 중지 해프닝 왜…‘김정은 옛애인’ 보도 탓?

북한 현송월 방남 중지 해프닝 왜…‘김정은 옛애인’ 보도 탓?

강주리 기자
강주리 기자
입력 2018-01-20 10:03
업데이트 2018-01-20 20: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7명의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이 파견 의사를 밝힌 지 12시간 만에 갑자기 취소됐다. 정부는 설명도 없는 갑작스러운 방남 취소에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이유를 확인했고 북한은 방남 중지 20시간 만인 20일 오후 6시 40분 다시 “21일 방남하겠다”고 통보해왔다. 북한이 왜 방남을 하겠다고 했다가 취소하고 다시 방남을 결정했는지 명확한 이유는 밝히지 않아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미지 확대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에 현송월 관현악단장이 참석하고 있다. 북한은 현송월 모란봉악단장을 지난 13일 관현악단장으로 명단을 통보했다.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에 현송월 관현악단장이 참석하고 있다. 북한은 현송월 모란봉악단장을 지난 13일 관현악단장으로 명단을 통보했다.
통일부 제공=연합뉴스
북한은 전날인 19일 오전 10시쯤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현 단장을 비롯한 7명의 사전점검단을 다음날인 20일 1박 2일 일정으로 보내겠다며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겠다고 통지했었다. 그러던 북한이 통보 12시간 만인 그날 오후 10시쯤 방남 파견을 중지하겠다고 우리 측에 통보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어제 예술단 사전점검단 파견 중단을 통지하면서 그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면서 “주말에도 판문점 연락관이 정상근무를 하기로 했으니 관련 사항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측은 “북측이 방남을 취소할 조짐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통일부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불과 20일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북한의 첫 남측 방문이 직전에 취소되자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북한은 왜 방남 결정을 반나절 만에 뒤집었을까.

남북간의 협상 과정에서 마찰이나 북한 측이 준비 미흡은 그간 서로간 무리 없이 무난하게 진행을 해온 터라 북측의 중지 설명이 있었거나 가능성이 떨어진다는 분석이 높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일각에서는 언론의 큰 관심이 북측에 부담으로 작용한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북측은 동선이 언론에 노출되는 것을 원치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현송월을 놓고 ‘김정은의 옛 애인’ 등 확인되는 않은 설이 남측 일각에서 제기되면서 북한의 심경에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

북한의 거듭된 핵·미사일 도발로 대북 여론이 악화하면서 현송월 일행의 안전보장 문제를 북측이 우려했을 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19일 진행된 외교안보부처의 신년 업무보고 내용이 북측을 자극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에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방안 위주로 논의돼 특별히 북한이 불만을 느낄 대목은 없었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북측의 이유 없는 ‘남측 길들이기’라는 시선도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송월 단장을 비롯한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이 돌연 취소와 관련해 “제 경험으로 볼 때 북한에서 우리 언론보도에 대해서 자신들의 방식으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여겨진다”며 “김정일, 김정은 소위 북의 최고 존엄에 대한 현 단장과의 관계 보도가 불편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