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남 전격중지에 정부 ‘당혹’…北, 현송월 파견 왜 멈췄나

방남 전격중지에 정부 ‘당혹’…北, 현송월 파견 왜 멈췄나

강주리 기자
강주리 기자
입력 2018-01-20 09:24
업데이트 2018-01-20 09: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방남 중지 조짐 전혀 없어”…통지 12시간 만에 중지, 관측 분분일사천리 진행되던 ‘北 평창참가’ 논의에 미칠 영향 주목

북한이 20일 오전으로 예정됐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계획을 19일 밤 10시에 중지하겠다고 갑자기 알려오면서 그 배경이 주목된다.

북한이 우리 측에 사전점검단을 파견하겠다고 밝힌 것이 이날 오전 10시 전후로, 통지 12시간 만에 20일 방남 계획을 갑자기 취소한 것이다. 북측은 파견 중지를 우리 측에 통보하면서 그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 인사의 첫 남측 방문이 실행 직전 취소되자 통일부도 상당히 당혹해 하는 분위기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취소를 할) 조짐이 전혀 없었다”면서 “내일도 판문점 연락 채널을 가동하니 이유를 알아봐야겠다”고 말했다.

파견 중지 배경을 놓고 남북이 사전점검단의 방남 일정 등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마찰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지만, 남북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지금까지 논의해 온 과정을 보면 서로 무리한 요구를 하지 않고 무난하게 진행해 온 분위기여서 가능성은 떨어진다는 분석이 많다.

일각에선 북측 내부적으로 준비가 덜 됐을 수 있다는 분석도 있지만, 그랬다면 관련 설명이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

일각에선 우리 언론의 큰 관심에 북측이 부담을 느낀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남북은 이날 오후 늦게까지 현송월 일행에 대한 남측 언론의 취재방식을 놓고 논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북측은 최대한 언론에 노출되기를 원하지 않았지만 엄청난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되자 전격 연기한 것 아니겠느냐는 것이다. 이와 관련, 현송월을 놓고 ‘김정은의 옛 애인’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설이 남측 일각에서 계속 나오는데 것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에선 19일 진행된 외교안보부처의 신년 업무보고 내용이 북측을 자극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지만, 이날 업무보고에서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에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방안 위주로 논의됐을 뿐 특별히 북한이 불만을 느낄 대목은 없었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북측이 특별한 이유 없이 ‘남측 길들이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도 없지 않지만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1일 신년사 이후 보여온 적극적인 태도를 보면 설득력이 떨어져 보인다.

이번 일로 일사천리로 진행되던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남북 간 논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사전점검단의 방남이 완전히 취소된 것은 아니고 중지”라며 다시 일정이 통보되기를 기대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일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계획 전체가 삐걱거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없지 않다. 평창올림픽 개막이 불과 20일밖에 남지 않아 최대한 서둘러야 하는 상황에서 전격적인 방남 취소가 심상치 않게 느껴지는 부분도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