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에 대구시장 내주면 문닫아야” 홍준표, 지방선거 벼랑끝 승부수

“與에 대구시장 내주면 문닫아야” 홍준표, 지방선거 벼랑끝 승부수

명희진 기자
명희진 기자
입력 2018-01-22 23:16
업데이트 2018-01-23 02: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광역 17곳 중 6석 이상 승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국가관을 ‘좌파 국가주의’로 규정했다. ‘좌파 국가주의 vs 자유 민주주의’ 간 대립 구도를 내세워 불리한 지방선거판을 뒤집어 보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홍 대표는 22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권 핵심인사가 철 지난 좌파 사회주의와 주사파식 사고방식에서 하루속히 벗어나기를 촉구한다”면서 ‘색깔론’을 꺼내 들었다.
이미지 확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지방선거와 관련해서는 홍 대표는 “(광역단체장) 6석은 마지노선이고 더 할 수도 있다”며 “17군데 광역단체를 돌아보니 더 할 수도 있다는 확신을 했다”고 자신했다. 그는 대구 지역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홍 대표는 “대구시장을 (여당에) 내주면 한국당은 문 닫아야 한다”면서 “민주당 모 장관(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출마 여부를 고심하는 모양인데 3월 13일 공직사퇴 마지막 시한까지 지켜보고 나서 후보를 결정하겠다. 3월 13일 이후 특단의 대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견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마찬가지로 사전 각본 없이 현장에서 바로 홍 대표와 기자들 간의 질의응답으로 이뤄졌다. 홍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자신의 기자회견 방식을 비교하면서 “나는 문 대통령처럼 답변을 써 주는 프롬프터도 없다”고 말해 ‘팩트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프롬프터에 올라가는 건 질문한 기자 이름, 소속사, 질문요지”라며 “답변은 대통령이 즉석에서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8-01-23 8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