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올해 설 선물은 평창 전통주 ‘서주’

文대통령, 올해 설 선물은 평창 전통주 ‘서주’

이현정 기자
이현정 기자
입력 2018-01-29 18:00
업데이트 2018-01-29 18: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평창 감자술
평창 감자술 ▲ 평창 서주(감자술)
청와대가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해 설 선물로 준비한 평창 전통주 ‘서주’
청와대가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해 강원도 평창 전통주인 ‘서주’(감자술)가 든 설 선물 세트를 준비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 이름으로 발송되는 설 선물은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한 전국 특산물로 구성했으며, 추석 때와 달리 제사용 전통주를 포함한 것이 특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사 지낼 때 쓰도록 설 선물에 전통주를 넣었으면 좋겠다고 해 평창올림픽의 의미를 담아 15도짜리 평창 서주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도수가 높은 술은 비싸 ‘청탁금지법’ 개정 전 가액인 5만원에 맞추려고 저도수(13~15도) 술을 고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주의 시중 가격은 1만 2000원(700㎖ 기준) 수준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도 명절 때마다 충남 서천의 한산 소곡주, 평양이 고향인 경기도 김포에서 빚은 문배주 등 전국 각지의 전통주를 지역 특산물과 함께 보냈다. 참여정부 비서실장 시절 청와대가 보낸 전통주 선물을 요긴하게 썼던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 맞은 지난 추석 때 술 선물을 보내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전직 대통령과 5부 요인, 정계 원로와 차관급 이상 정부 고위공직자, 국가유공자, 소외계층,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각종 재난에서 의로운 일을 한 이들에게 설 선물을 보낼 예정이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