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판문점 선언 수용 못 해” 당 일각선 “수위 조절해야” 비판

홍준표 “판문점 선언 수용 못 해” 당 일각선 “수위 조절해야” 비판

명희진 기자
명희진 기자
입력 2018-04-30 22:44
업데이트 2018-04-30 23: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당 대응기조 놓고 갈등

유정복 “무책임·몰상식한 발언”
洪 “도 넘은 비판… 좌시 않겠다”


‘판문점 선언’을 놓고 자유한국당이 내부 혼선을 빚고 있다. 홍준표 대표는 30일 강경 비판 기조를 이어 갔지만 일각에서는 회담 결과에 대체로 호의적인 여론을 의식해 수위 조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미지 확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남북 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회담 결과를 비판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남북 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회담 결과를 비판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홍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한반도 위기의 원인을 미국을 비롯한 외부에 돌리고 ‘우리 민족끼리’라는 허황된 주장에 동조한 정상회담 결과를 저와 한국당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왜 북핵 폐기는 북·미 대화에 맡기고 우리는 방관하는가. 그게 이 정부에서 말하는 소위 중재자인가”라며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미국이 아닌 북핵 폐기의 구체적인 로드맵을 대한민국과 상의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기자회견 후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선 홍 대표의 강경 비판 기조가 ‘역풍’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지방선거를 앞둔 일부 광역단체장 후보는 홍 대표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인천시장 후보인 유정복 시장은 페이스북에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무책임한 발언으로 국민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몰상식한 발언이 당을 더 어렵게 만들어 가고 있다”며 “당 지도부는 정신 차려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태흠 최고위원도 비공개 의총에서 “판문점 합의의 비준안을 무조건 거부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한국당 소속 80여명의 의원이 참석한 만찬 자리에서 유 시장의 비판에 대해 “비판을 해도 되지만 선이 있다”며 “좌시하지 않겠다”고 불쾌한 감정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8-05-01 8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