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 미 공군 F22 랩터 한국 왔다

세계 최강 미 공군 F22 랩터 한국 왔다

박홍환 기자
입력 2018-05-01 19:01
업데이트 2018-05-01 19: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현존 세계 최강의 스텔스전투기로 꼽히는 미국의 F22 랩터가 한국에 왔다.

1일 공군 등에 따르면 미 공군 소속 F22 랩터가 최근 미 본토에서 이동해 광주비행장에 도착한 뒤 비행훈련에 돌입했다. 군의 한 소식통은 “F22 랩터 8대 정도가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맥스썬더에 참석하기 위해 최근 미 본토에서 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는 이날 광주 인근에서 F22 랩터 최소 3대 이상이 비행하는 사진과 함께 목격담이 올라왔다.

맥스썬더는 2009년부터 매년 상반기에 한차례 실시하는 한·미 공군의 대규모 연합 공중전 훈련이다. 지난해까지는 100여대의 전투기가 참가한 가운데 독수리(FE) 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됐는데 올해는 별도 훈련으로 편성해 11일부터 2주간 진행한다. F22 랩터가 이 훈련에 참가하는 것은 처음이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최고조로 치닫던 지난해 12월초 대규모로 실시된 한·미 연합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 당시에는 F35A·B와 함께 F22 랩터 6대가 참가해 대대적 타격 화력을 선보인바 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F22 랩터의 한반도 등장을 이달 후반에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정상회담과 연결짓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을 최대한 압박하려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통상 훈련 2~3일전 전개하는데 비해 열흘 정도 앞당겨 배치된 것도 이례적이다.

스텔스 성능이 뛰어난 F22 랩터는 적 레이더망을 뚫고 들어가 핵심 시설을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다. 최고 속력은 마하 2.5로 작전반경은 2177㎞에 달한다. 하지만 한·미 군 당국이 분류하는 전략자산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박홍환 선임기자 stinger@seoul.co.kr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