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북미정상회담 판문점 개최 가능성 기대”

조명균 “북미정상회담 판문점 개최 가능성 기대”

입력 2018-05-01 21:10
업데이트 2018-05-01 21:1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일 북미정상회담의 판문점 개최 가능성과 관련, “판문점에서 열리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장소나 이런 것들은 북한과 미국 간에 여러 가지 입장이 있고 거기서 논의될 것이기 때문에 저희는 기대만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
축사하는 통일부 장관
축사하는 통일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2018 남북정상회담과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 전략’을 주제로 열린 세종국가전략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장관은 이날 SBS 뉴스에 출연해 “판문점이 상징성이라든가 실제 회담을 하는 면에 있어서는 굉장히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새삼 느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외에 서울과 평양에도 연락사무소를 설치하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대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반응에 대해선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서 단계적으로 하자는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어 “기본적으로 북한도 서울과 평양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하는 기본적인 방향 자체에 대해서는 동의를 한 입장이라고 이해하면 된다”고 부연했다.

그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개성공단 내 건물에 입주하느냐는 질문에는 “개성공단이 시설과 설비가 있고 접근성도 용이하기 때문에 유력한 후보 중 하나”라면서도 “구체적인 설치 장소는 북측과 협의를 해나가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다만 “개성 지역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설치되더라도 그것과 개성공단 재개와는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