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오늘 오전부터 확성기 방송시설 철거동향 포착”

軍 “北, 오늘 오전부터 확성기 방송시설 철거동향 포착”

강경민 기자
입력 2018-05-01 14:02
업데이트 2018-05-01 14: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군 당국은 1일 북한이 최전방지역에 설치된 대남 확성기 방송시설을 철거하는 동향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오늘 우리 군이 확성기를 철거하는 상황인데 오전부터 북측을 주시한 결과, 오늘부터 북한군도 전방 확성기를 철거하는 동향이 파악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최전방지역에 40여 대의 대남 확성기 방송시설을 운용 중이다. 이들 시설은 대부분 지상에 고정으로 설치되어 있다.

이와 관련, 우리 군도 이날 오후 2시부터 대북 확성기 방송시설 철거 작업을 시작한다.

우리 군은 이동형 10여 대, 지상 고정형 30여 대 등 40여 곳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해왔다. 군은 이동형 확성기 방송시설은 최전방지역에서 후퇴시켰으며, 지상 고정형 시설에 대한 철거 작업을 진행한다.

군은 지난달 23일 대북 확성기 방송을 선제적으로 중단했지만, 확성기 방송시설을 먼저 철거하기 시작한 쪽은 북측이다.

남북 군 당국은 지난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해 발표한 ‘판문점 선언’을 즉시 이행하려는 차원에서 확성기 방송시설을 철거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