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미정상회담 판문점 개최, 평화 이정표 세우는 의미”

외교부 “북미정상회담 판문점 개최, 평화 이정표 세우는 의미”

강경민 기자
입력 2018-05-01 15:12
업데이트 2018-05-01 15: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판문점 개최 거론 관련해선 확인해 줄 사항은 없다”“강경화-폼페이오 조기 면담위해 한미 외교당국 일정 조율 중”

외교부는 1일 판문점이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개최된다면 새로운 평화의 이정표를 세우는 장소로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기본적으로 지금 ‘판문점에서 개최가 될 것이냐, 어쩔 것이냐’에 대해 저희가 확인해 드릴 사항은 없다”면서도 이같이 전했다.

노 대변인은 판문점 개최시 어떤 절차가 필요하냐는 질문에는 “사실은 JSA(공동경비구역)이라는 것이 유엔사 관할지역”이라며 “그래서 유엔사와 우리 정부, 또 관계되는 여러 관련 정부 간 협의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한미 양국은 강경화 장관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간에 지난 28일 첫 통화 이후 긴밀한 소통, 공조 강화를 위해 가급적 조기에 면담을 추진코자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