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文대통령 겨냥한 ‘미친 XX’ 욕설 발언 논란

조원진, 文대통령 겨냥한 ‘미친 XX’ 욕설 발언 논란

신성은 기자
입력 2018-05-01 19:41
업데이트 2018-05-01 19:4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민주 “제정신으로 볼 수 없는 막말… 윤리위에 제소”

이미지 확대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연합뉴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연합뉴스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가 속칭 ‘태극기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미친 XX’라고 욕설한 사실이 1일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조 대표는 남북정상회담 다음날인 지난달 28일 서울역광장 집회에서 “핵 폐기는 한마디도 안 하고 200조를 약속하는 이런 미친 XX가 어딨나”라고 주장하며 회담 결과를 평가절하했다.

그는 이어 “이 인간이 정신이 없는 인간 아닌가. 미친X 아닌가”라며 “대한민국을 속이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없애고 사회주의 혁명, 공산주의로 가고자 하는 문재인을 몰아내자”고 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과 관련해선 “드루킹이 빠지고, 킹크랩도 빠지고, 바둑이도 빠지고, 김정숙이는 어디 갔는지 모르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지칭한 것이다.

조 대표의 욕설 발언이 논란을 빚자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표현의 자유에도 정도가 있고, 넘지 말아야 할 금도라는 게 있다”며 “제정신으로 볼 수 없는 조원진 의원의 막말에 대해 민주당은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응분의 조치를 받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