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황교안 “문 대통령과의 회담 어떤 방식이든 수용하겠다”

황교안 “문 대통령과의 회담 어떤 방식이든 수용하겠다”

오세진 기자
입력 2019-07-15 09:22
업데이트 2019-07-15 09: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자유한국당의 황교안(왼쪽)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담을 제안하고 있다. 오른쪽은 같은 당의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황교안(왼쪽)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담을 제안하고 있다. 오른쪽은 같은 당의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종전과 달리 회담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면서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고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어떤 형식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들을 돕기 위한 모든 방식의 회담에 다 동의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9일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대북 식량 지원 합의를 위한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의 제안은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모두 참여하는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를 재가동하자는 청와대의 요청으로도 이어졌다.

그러나 황 대표는 1대1 회담을 먼저 한 후에 국회 교섭단체 여야 3당 회담 또는 비교섭단체를 포함한 여야 5당 회담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황 대표는 또 이날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현재 일본이 자행하고 있는 퇴행적 경제보복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잘못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우리 당은 일본의 경제보복을 준엄하게 성토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우리 정부가 지난 8개월 동안 예후와 경고를 무시하고 이에 대비하지 못한 것은 정말 아쉬운 일이지만, 국가적 위기 앞에 과거를 다시 꺼내 따지고 싶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