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이낙연, 일본에 공개경고 “사태 더 악화시키지 말고 협의하자”

이낙연, 일본에 공개경고 “사태 더 악화시키지 말고 협의하자”

오달란 기자
오달란 기자
입력 2019-07-25 10:13
업데이트 2019-07-25 10:1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굳은 표정으로
굳은 표정으로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 2019.7.25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장관들이 모인 자리에서 일본 정부를 향해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지난 4일 한국에 대해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수출규제 조치를 시행했다. 전략물차 수출 우대 국가,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절차도 진행하고 있다”며 “사태를 더이상 악화시키지 말고 외교적 협의를 통해 해결책을 찾자”고 강한 어조로 촉구했다.

이 총리는 “만약 일본이 상황을 더 악화시킨다면 예기치 못한 사태로 이어질 우려도 있다”며 “우리는 외교적 협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일본 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을 향한 경고인 동시에 외교적 협의를 압박하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미지 확대
국정현안 점검하는 이 총리
국정현안 점검하는 이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7.25
연합뉴스
이 총리는 “이번 사태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경제가 떼려야 뗄 수 없게 연결됐다는 사실을 새삼 깨우쳐 줬다”며 “그 연결을 흔드는 일본의 조치는 결코 지혜롭지 않다. 그것은 일본에도 세계에도 이익을 주지 않고 오히려 예상치 못한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고 다시 한번 경고했다.

세종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장관들이 총집결해 한일 문제 대응에 대해 비공개 논의를 벌였다.

매주 목요일 열리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는 영상회의로도 진행돼 정부 관계자들이 일정에 따라 세종청사 또는 서울청사로 회의 참석 장소를 선택할 수 있지만 이날은 사안의 위중함과 시급성을 반영해 세종청사로 참석자들이 몰렸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