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쇼 호날두’까지 소환한 정치권

‘노쇼 호날두’까지 소환한 정치권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입력 2019-08-01 01:46
업데이트 2019-08-01 01: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 출석 신경민 “한국당 호날두 정당”
손학규, 안보 빗대 “호날두까지 韓 능멸”
나경원 “韓 호구 취급 김정은은 김날두”

정치권이 한국에서 ‘노쇼 논란’을 빚은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상대에 대한 비난의 소재로 활용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은 31일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면서 “자유한국당은 ‘노쇼 호날두 정당’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메시 정당’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호날두가 7월 말 소속팀인 이탈리아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팀 간 친선경기에서 사전 양해나 설명 없이 출전하지 않으면서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의 인기만 상대적으로 높아진 협상을 빗댄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한반도 안보 상황을 거론하며 “오죽하면 호날두까지 대한민국 국민을 능멸하고 있나”라고 표현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정은과 호날두의 공통점이 있다. 대한민국을 호구로 알고 있다는 것”이라며 “김정은의 이름을 ‘김날두’로 바꿔야 하는 게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08-01 8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