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2차 경제보복 강행…‘백색국가’ 제외 결정

日, 한국 2차 경제보복 강행…‘백색국가’ 제외 결정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19-08-02 10:24
업데이트 2019-08-02 10: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굳은 표정으로 돌아선 강경화·고노
굳은 표정으로 돌아선 강경화·고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태국을 방문 중인 강경화(오른쪽)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일 방콕시 센타라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양자회담에서 악수를 나눈 뒤 각자의 자리로 되돌아가고 있다.
방콕 뉴스1
일본 정부는 2일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각의(국무회의)를 열어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 개정안은 주무 부처 수장인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이 서명하고 아베 총리가 연서한 뒤 공포 절차를 거쳐 그 시점으로부터 21일 후 시행된다. 내주 중 공포가 이뤄질 전망이며 시행 시점은 이달 하순이 유력하다.

백색국가는 군사목적으로 전용할 수 있는 물품이나 기술을 일본 기업이 수출할 때 일본 정부가 승인 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나라다.

지금까지 미국과 영국 등 서방 국가 외에 한국, 아르헨티나, 호주, 뉴질랜드 등 총 27개국이 지정돼 있었다. 2004년 지정된 한국은 이 리스트에서 빠지는 첫 국가로 기록됐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달 1일 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규제 강화를 발표하면서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함께 고시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