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北 잇단 도발에 “文대통령, 김정은에게 가장 우스운 대통령”

한국당, 北 잇단 도발에 “文대통령, 김정은에게 가장 우스운 대통령”

손지은 기자
손지은 기자
입력 2019-08-02 10:34
업데이트 2019-08-02 10: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반도가 북한의 무기 성능 시험장인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1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1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일 북한의 잇단 도발에 “한반도가 북한의 무기 성능 시험장인 된 것인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2년 전 대선을 앞두고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될 것입니다’라고 말 한 적이 있다”며 “지금은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아니라 가장 우스운 대통령이 된 듯하다”고 했다.

민 대변인은 이날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이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2회 발사한 발사체가 미상이라고 밝힌 데 대해 “군은 역시나 발사체의 종류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정부는 북한을 자극할 우려가 있다며 대통령도 참석하지 않는 ‘가짜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을 향해 민 대변인은 “아직도 대통령의 눈에는 북한이 신뢰의 대상인가, 아니면 통일이 되면 지금 북한의 무기들을 함께 쓸 수 있다는 말도 안 되는 환상에 빠져 있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유치원생 전쟁놀이하듯 걸핏하면 자기네 무기 성능시험을 한반도를 향해 하는 북한”이라며 “그것이 우리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고, 한반도 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고 했다.

민 대변인은 “청와대와 정부는 언제까지 우려만 표하고, 경고다운 경고는 대체 언제 할 것인가”라며 “불안해 잠을 잘수 없을 지경이다”고 덧붙였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