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95분 긴급 국무회의..“국민들 힘 모아달라”

문 대통령, 95분 긴급 국무회의..“국민들 힘 모아달라”

서유미 기자
서유미 기자
입력 2019-08-02 16:32
업데이트 2019-08-02 16: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긴급 임시국무회의를 95분간 주재하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 조치에 따른 종합 계획을 공유하고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온 국민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긴급하게 임시 국무회의가 소집 돼 오후 2시부터 3시 35분까지 진행됐다”며 “모든 국무위원들은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 조치에 따른 종합 대응 계획을 공유하고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와 실행은 물론, 국민들이 불확실성으로 인한 경제 위축감을 느끼지 않도록 각급의 소통이 필요하다는데 대통령을 비롯한 모든 국무위원들이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
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신문 전광판에 문재인 대통령의 국무회의 중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국가 배제 관련 발언이 생중계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정례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불과 10여분 만에 한국을 화이트국가(수출관리 우대조치 대상국)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2019.8.2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신문 전광판에 문재인 대통령의 국무회의 중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국가 배제 관련 발언이 생중계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정례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불과 10여분 만에 한국을 화이트국가(수출관리 우대조치 대상국)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2019.8.2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고 대변인은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은 점에 대해서 아쉬움을 표현했다. 고 대변인은 “국무회의는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에 따른 대응을 위해서 마련된 자리이지만 해당 산업 분야의 필수 불가결한 재원 투입을 빠른 시간 안에 진행하기 위해서 준비된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되면 국무회의에서 의결해 집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는데 임시 회의가 진행되는 시점에도 통과 되지 않았다”며 “오늘 안으로 추경이 의결되길 바란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께서도 정부와 기업, 노사, 국민들이 힘을 모아 줄 것을 호소했다”며 “여기에 진보 보수 가리지 않고 여야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함은 대한민국 모두의 바람이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