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대표 마음과 통했나…윤상현 전격 출마 선언

黃대표 마음과 통했나…윤상현 전격 출마 선언

손지은 기자
손지은, 이하영 기자
입력 2019-12-05 18:04
업데이트 2019-12-06 01: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4파전

이미지 확대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친박(친박근혜) 3선 윤상현(인천 미추홀을) 의원이 5일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뛰어들면서 ‘황심’(黃心·황교안의 마음)이 누구에게 있느냐가 경선 결과를 좌지우지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친박이든 비박이든, 당에 있든 당 밖에 있든 누구와도 힘을 합칠 수 있는 통합의 견인차”라며 “총선 승리를 보장하는 야전사령관, 윤상현이 되겠다”고 말했다. 현재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 의원은 국회직과 원내대표직을 겸직하지 않는 관례에 따라 외통위원장을 내려놓을 전망이다.
이미지 확대
심재철 자유한국당 심의원.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심의원.
연합뉴스
앞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강석호·유기준 의원, 이날 출사표를 던진 심재철 의원 등이 오랫동안 원내대표 경선을 준비해 온 것과 달리 윤 의원의 출마는 전격적이다. 또 지난 20대 총선 당시 ‘친박 공천 파동’의 핵심 인물인 만큼 당내 선거에 나서기 쉽지 않다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이에 황 대표 측이 윤 의원의 출마를 권유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윤 의원은 출마 회견 후 황 대표의 청와대 앞 단식 농성장 방문 관련 질문을 받고 “황 대표와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19-12-06 9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