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마이웨이’… 한국당 9일 원내대표 경선 확정

황교안 ‘마이웨이’… 한국당 9일 원내대표 경선 확정

손지은 기자
손지은, 이하영 기자
입력 2019-12-06 00:54
업데이트 2019-12-06 01: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당 사유화 논란 속 ‘친황 재정비’ 가속

이미지 확대
나경원 불참한 한국당 최고위원회
나경원 불참한 한국당 최고위원회 청와대 앞 단식농성 후 보름 만에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연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가 5일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 대표와 최고위원들의 불신임 결정으로 임기 연장이 불발된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친박 윤상현 전격 출마… 黃과 교감설
홍준표 “黃에 대한 반발은 전횡 경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정당 민주주의 훼손과 당 사유화 논란에도 5일 ‘마이웨이’를 이어 갔다. 단식을 끝낸 후 당직자 전원 교체, 나경원 원내대표 임기 연장 불허 등 ‘친황(친황교안) 체제’ 재정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황 대표가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으나 나 원내대표는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의 임기는 오는 10일까지이지만 사실상 원내대표 공백 상태다.

황 대표는 최고위에서 차기 원내대표 경선 일정을 9일로 확정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권과 싸워서 반드시 이길 수 있는 강력한 투쟁력을 가진 분이 (차기 원내대표로) 선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친박(친박근혜) 3선 윤상현(인천 미추홀을) 의원이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뛰어들면서 ‘황심’(黃心·황교안의 마음)이 누구에게 있느냐가 경선 결과를 좌지우지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윤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친박이든 비박이든, 당에 있든 당 밖에 있든 누구와도 힘을 합칠 수 있는 통합의 견인차”라며 “총선 승리를 보장하는 야전사령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앞서 출마를 선언한 강석호·유기준·심재철 의원이 오랫동안 경선을 준비해 온 것과 달리 윤 의원의 출마는 전격적이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친박 공천 파동’의 핵심 인물인 만큼 당내 선거에 나서기 쉽지 않다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이에 황 대표 측이 윤 의원의 출마를 권유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윤 의원은 출마 선언 후 “황 대표와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나경원의 연임 불가 결정에 대한 당내 반발의 본질은 황 대표의 과도한 전횡에 대한 경고이고, 그것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고 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19-12-06 9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