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송철호·송병기, 지방선거 5개월 전 靑인사 만났다

울산 송철호·송병기, 지방선거 5개월 전 靑인사 만났다

강주리 기자
강주리 기자
입력 2019-12-06 02:05
업데이트 2019-12-06 02:0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공공병원 공약 발굴 목적”…부적절 지적
靑 “다른 지역에서도 많은 관계자 온다”
이미지 확대
송철호 시장과 송병기 부시장
송철호 시장과 송병기 부시장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이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 11월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지정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한 송철호 시장(왼쪽)과 송병기 부시장. 연합뉴스
송철호 울산시장이 6·13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하던 지난해 1월 당시 선거 준비를 돕던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과 함께 청와대 인사를 만나 대통령 공약 추진상황을 점검했던 것으로 5일 확인됐다. 이에 대해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청와대 측은 오해살 만한 일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 울산시 관계자는 5일 언론에 “송 시장 선거를 준비하던 지난해 1월 송 시장, 송 부시장과 함께 청와대 인근 식당에서 균형발전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을 만났다”면서 “송 시장이 선거를 준비하며 공약을 발굴하던 시기였고, 그런 차원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던 공공병원이 어떤 방향으로 진행되는 것인지 물으러 갔다”고 밝혔다.

이 만남 이후 송 시장은 후보 시절 “울산에 500병상 이상 공공병원을 설립하겠다”는 공약을 실제로 내걸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과 친구 사이임을 강조하던 송 시장,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위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했던 송 부시장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관계자와 공약 문제를 상의한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송철호 현 울산시장.  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송철호 현 울산시장.
연합뉴스
무엇보다 송 시장 일행이 청와대 행정관을 만난 1월은 송 부시장이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했다는 2017년 10월에서 불과 3개월가량 지난 시점이다.

경쟁 후보 비위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하고 청와대 인사를 만나 대통령 공약을 점검하는 등 일련의 행보가 정치적 목적 아래 이뤄진 것 아니냐는 의심을 살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한 언론에 “다른 지역에서도 많은 관계자가 만나러 온다”며 특별히 오해를 살 만한 일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