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정찰기, 이번엔 동해 상공 비행, 연일 한반도 출동

미 정찰기, 이번엔 동해 상공 비행, 연일 한반도 출동

이재연 기자
이재연 기자
입력 2019-12-06 14:56
업데이트 2019-12-06 14: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미군 정찰기가 최근 연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데 이어 동해에서도 작전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 코브라볼(RC-135S) 정찰기 1대가 오키나와 가데나 미군 공군기지에서 출발해 동해 상공으로 비행했다. 이 정찰기는 일본 내륙을 관통해 동해 상공 3만 1000피트(9448.8m)를 비행하며 임무를 수행했다.

RC-135S는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등 추가 도발 동향 파악을 위해 동해 북한 잠수함 기지를 정찰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정찰기는 최첨단 전자광학 장비로 원거리에서 탄도미사일의 궤적을 추적할 수 있다.

지난달 28일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 전후로 미군 정찰기의 한반도 비행이 증가하는 모양새다.

전날에는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인 리벳 조인트(RC-135W)가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다. 앞서 지난달 27일과 이달 3일에는 미 공군 지상감시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가 출동했다.

2일에는 RC-135W, 지난달 30일과 28일에는 드래건 레이디(U-2S)와 EP-3E 정찰기 등이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수행했다.

잇따른 정찰 비행은 북한이 일방적으로 제시한 북미협상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미국이 북한에 경고를 보내는 동시에 대북 감시활동을 강화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미국과 북한은 거친 설전을 주고받으며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군사력 사용 가능성’을 언급했고, 박정천 북한군 총참모장은 ‘무력 사용시 신속한 상응 행동’으로 맞대응했다. 북미 협상 핵심인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도 전날 트럼프를 향해 “불쑥 튀어나온 실언이었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이면 매우 위험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