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북한 리선권 신임 외무상, 공식활동 이어가…베트남과 축전 교환

북한 리선권 신임 외무상, 공식활동 이어가…베트남과 축전 교환

강경민 기자
입력 2020-02-01 11:06
업데이트 2020-02-01 11: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리선권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리선권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지난해 말 북한 외무상에 임명된 리선권이 공식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일 리선권 신임 외무상이 베트남과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지난달 31일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를 기점으로 외무상을 리용호에서 리선권으로 교체했고, 리선권이 지난달 23일 설을 맞아 주북 외교단을 초청해 연회를 연 소식을 전하면서 이를 공식 확인했다.

북한 매체가 리 외무상의 외교활동을 보도한 것은 이번 축전 교환이 두번째다.

북한이 정통 외교관이자 자타공인 ‘미국통’인 리용호를 외무상에서 해임하고 후임에 군 출신이자 대남업무에 종사해온 리선권 전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을 임명하면서 그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리선권은 축전에서 “지난 70년간 두 나라가 역사의 도전과 시련을 이겨내며 사회주의를 위한 공동 투쟁 속에서 친선과 단결의 유대를 더욱 두터이 하고 국제무대에서 호상(상호) 지지와 협력을 강화”했다고 지적하고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조선 베트남 친선협조 관계가 모든 분야에 걸쳐 전면적으로 확대 발전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했다.

앞서 지난 21일 민 베트남 외교장관도 리 외무상에게 수교 70주년 축전을 보내 “전통적인 친선관계가 두 나라 인민의 이익에 맞게 그리고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 협조와 발전을 위하여 더욱 긴밀해지리라는 확신을 표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