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 현장서 이낙연 “황교안 너무 미워하지 마라”

유세 현장서 이낙연 “황교안 너무 미워하지 마라”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0-04-04 14:24
업데이트 2020-04-04 14: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더불어민주당 서울 종로 이낙연 후보가 3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거리에서 ‘이낙연 마스크’를 쓰고 출근길 시민들에게 ‘기호1번’을 만들어 보이며 인사하고 있다.  2020.4.3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울 종로 이낙연 후보가 3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 거리에서 ‘이낙연 마스크’를 쓰고 출근길 시민들에게 ‘기호1번’을 만들어 보이며 인사하고 있다. 2020.4.3
연합뉴스
“어차피 서로 협력해 나라 구해야 하는 처지”
“국민 인식, 정치인 생각보다 훨씬 위중”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4일 유권자를 향해 경쟁 상대인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명륜동 유세에서 “코로나19 전쟁에서 이길 거라고 말씀드렸지만 당장 내일 이길 수 있다는 뜻은 아니다. 몇 달을 더 갈지 모른다. 고통의 강은 아직도 우리 앞에 흐르고, 위기의 계곡은 아직도 우리 앞에 입을 벌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걸 우리가 건너야 한다. 그렇게 하려면 서로 이해하고 미워하지 말고 함께 손잡고 가야 한다. 선거 이야기 잠시 하자면 황교안 대표 너무 미워하지 마라. 저 이낙연도 너무 미워하지 마라”며 “우리는 어차피 서로 협력해서 나라를 구해야 하는 처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우선 저부터 생각이 달라도 미워하지 않겠다. 혹시 마음속에 미워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나오면 입 꾹 다물고 참겠다. 그래서 이 위기의 강을 건널 때 국민 하나도 외면하지 않고 함께 건너겠다. 국민만 믿고 그렇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이 위원장은 황 대표를 미워하지 말아 달라고 발언한 데 대해 “저를 지지한다고 해서 상대를 너무 미워하지 말고, 상대를 지지한다고 해서 저를 너무 미워하지 말고, 우린 어차피 서로 손잡고 협력해야 할 처지라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부연했다.

이 위원장은 유세 현장에서 한 일본인 기자가 코로나19 사태 관련한 정부의 대일 정책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일본은 한국과 비자면제협정이 있는데 그건 상호주의가 작용하는 분야다. 양쪽이 공정하게 지켜야 하는데 그게 무너져서 한국도 협정을 정지하고 비자심사를 하게 한다는 것이다”며 “그건 입국금지보다 훨씬 약한 조치. 정치적 판단 때문에 사실관계를 오해하는 일은 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