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대구서 정치 마칠 것” 험지 거부… 이준석 ‘영남 신당’ 시사

주호영 “대구서 정치 마칠 것” 험지 거부… 이준석 ‘영남 신당’ 시사

이민영 기자
이민영 기자
입력 2023-11-09 00:06
업데이트 2023-11-09 00: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주 “걱정하지 마라, 서울 안 갈 것
YS 지역구 옮겼나… 이상한 발상”
중진·친윤 의원 중 첫 공식 반대
당 내부 “중진 불출마 가능성 낮아”

대구 출마 계획 이준석 “비례 안해”
李 신당 만들면 TK·수도권 돌풍

이미지 확대
주호영 의원
주호영 의원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연일 영남 중진의 수도권 험지 출마를 촉구하는 가운데 5선 주호영 의원이 8일 “대구에서 정치를 시작했으면 대구에서 마치는 것”이라며 거절했다. 반면 신당 창당을 시사한 이준석 전 대표는 대구 출마와 ‘영남 신당’ 창당 계획을 밝혔다.

대구가 지역구인 주 의원은 이날 대구 수성구청 대강당에서 의정보고회를 열고 “걱정하지 마라. 서울로 가지 않는다”며 이렇게 밝혔다. 주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이 40년째 미국 상원의원을 했는데 지역구를 옮겼나. YS(김영삼 전 대통령)가 지역구를 옮겼나”라며 “우리나라만 이상한 발상을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 지역에서 지지받고 잘하는 사람이 (지역구를) 뭐 하러 옮기나”라며 “(나는) 절대 (서울) 갈 일 없다. (인 위원장이) 3선 이상에게 지역구를 옮기라고 했다가 하루 이틀 뒤에 취소했다”고 했다.

인 위원장이 지난 3일 당 지도부, 중진, 윤석열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의원을 향해 불출마 혹은 험지 출마를 요구한 이후 나온 첫 반응이다. 앞서 인 위원장은 ‘영남 스타’ 의원들은 서울과 같은 험지에 출마해야 한다면서 주 의원, 김기현 대표의 실명을 언급한 바 있다. 주 의원은 17~19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을에서 내리 당선됐다가 20대 총선 때 무소속으로 같은 지역구에서 당선됐다. 이후 국민의힘 소속으로 나선 21대 총선 때는 대구 수성갑으로 지역구를 옮겨 당선됐다.

주 의원이 험지 출마 거부를 공식화하자 당내에서는 사실상 영남 중진과 친윤(친윤석열)계의 ‘불출마 혹은 험지 출마’ 구상이 실현되기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 대표가 앞서 “(혁신위에서) 제안이 오면 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불출마 가능성까지 거론되던 상황이었지만 국민의힘 관계자는 “실제 중진 불출마로 이어지기는 어렵고 공천 심사 때 좀더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신당 창당을 거듭 시사하며 여권을 압박하던 이 전 대표는 대구 출마와 ‘영남 신당’ 계획을 내비쳤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한 유튜브 방송에서 ‘영남 신당, 대구 출마’를 묻는 질문에 “정치개혁이라고 한다면 가장 어려운 승부를 봐야 한다. 가장 어렵게 붙어야 한다”면서 “비례전문정당은 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당대표를 하면서 뼈저리게 느꼈던 건 권력자만 바라보면 되는 영남 정치인과 살기 위해 끊임없이 확장해야 하는 수도권 정치인이라는 이질적인 집단으로 구성돼 있다는 것”이라며 영남 의원을 향해 “저 사람들이 저렇게 편하게 정치하도록 놔두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간 여권에서는 이 전 대표가 대구·경북(TK)을 기반으로 한 신당을 차릴 수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제기됐다.

한 중진 의원은 “이 전 대표가 신당을 만들면 TK와 수도권이 가장 큰 문제”라며 “대구에서 돌풍을 일으켜 우리 당을 흔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민영 기자
2023-11-09 4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